'子ども 아이들/あつまり모임'에 해당되는 글 18건

  1. 2011.02.13 1월 엄마 모임
  2. 2011.01.30 연말가족모임 (1)
  3. 2011.01.16 11월 엄마모임
  4. 2011.01.16 10월 동종요법공부모임으로 서천에...
  5. 2010.12.25 10월 엄마 모임
  6. 2010.12.25 10월 엄마 모임 외식편
  7. 2010.12.25 9월 엄마모임 한올마을에서
  8. 2010.10.11 6월 엄마모임
  9. 2010.10.11 5월 엄마 모임
  10. 2010.10.11 동종요법 공부모임  ホメオパシースタディー
1월12일 나무네서
1월 19일 가율이네서 이날은 튿별한 손님이 오셨죠^^
1월  26일 여름이네서.(저는 참석 못했어요)

Posted by kisei

12월18일
 엄마모임을 식구들까지 불러서 연말모임했어요.
온식구가 같이 있으면 이렇게 많네~.
일주일한번씩 밥먹는 모임이지만 아무것도 아닌것 같으면서 뭔가 유익한 것도 있는 모임입니다.
먹는 것은 제데로 먹고 놀죠?

특별이 프로그램을 안 만들어서 밥 먹고 이야기하다가 기념촬영하고 한가족마다 한마디씩하고 헤어졌어요.
새해도 잘 부탁합니다~~~

확대
Posted by kisei

11.10 다석 다훈이네서
 11월은 시진을 거의 안찍었네....
Posted by kisei
10.15
동종요법 공부를 하는 분들과 합께 미루네 집으로 갔다.
미루쌤 애기 미루... 정말 예쁘게 크고 있다.

Posted by kisei
10. 13
지송이네서
 오간만에 방문했죠. 집도 조금 고치셨어요.

10.27
 샘이네서
   샘이 엄마를 오래간만에 본 것 같네요..  

다훈이와 지원

지송이 엄마

밥 맛이다~! 여울

"예쁜 애기느 누구야?" "지송이야~"

여울

나영~

헤헤헤헤 다훈

후식 시간


Posted by kisei

10.6
같이 외식 하러 가자고 금마에 있는 한올채러 갔다 왔다.
오리고기 마음껏 먹고 왔죠.
지송이 아빠도 같이 오셔서 아빠들도 있었으면.....
다음은 아빠들도 같이 모이는 자리를 만들어야지! 했다.

다훈!

가율

지송이랑 지송이 아빠

여울이야~

"나무 엄마 벌써 애기 났어?" "애이 아니지~~ 지송이 동생이야"

Posted by kisei
9.29
한올마을에서 했어요. 누리네서 준비 해주셨어요.
그 날은 카야마선생 강의가 있어서 그것 듣고 다 같이 밥먹었죠.
오래간 만에 지송이네도 왔어요.

Posted by kisei

6.3 미루선성님 댁에 놀러 갔지요

후식 먹자~

밖에 강아지 있네~


Posted by kisei

5월6일 
 샘이네 집에서 모임.

다훈이랑 가율

지원이랑 나무 둘다 예쁘네

나영이 집에 가유~


5월17일
  노야사라네 집에서 모임.

사람이 많이 왔죠? 좁은 집에 이렇게 많이!!!


가율이랑 나영이..

단아도 왔지~ 엄마 밥 먹게 업혔네

지원


5월26일
 여름여울이네서 모임.

나무야 모자 쓰고 어디가?

다훈군 그건 먹는거 아니야, 알지?

내자린데.....(여울) 좀 쓸게 동생야(가율) 흔들어줄까?(나무)



Posted by kisei

3월29일부터 조금씩 시작한 공부 모임. 모임 사진을 많이 못 찍었지만, 레메디를 사용한 경험에 대한 이야기도 같이 나누면서 계속 하고 있다.
지금 읽고 있는 책은 일본인이 쓴 동종요법 가이드책인데 번역하면서 반 이상은 같이 본 것 같다.
실제로 레메디를 사용하는 사람이 조금씩 늘어나고 있다.
사용하면서 사람의 생명력을 많이 느꼈으면 좋겠고 병이란 뭔지 생각도 해봤으면 좋겠다.

3月29日から少しずつしているスタディ,写真はあまり取れなかったがあるのをアップする。
レメディー体験もみんなで話しながらやっている。
今読んでる本は、’ホメオパシー in japan’で基本キットのガイドブックだ。翻訳しながら基本的なホメオパシーの概念や、レメディーの説明の理解も深まりよい勉強になっている。
少しずつだが、レメディーの使用人数も増えて嬉しい。
使いながら人間の持つ生命力を感じてもらえたらしいし、病気とはなにかも考えるよい機会になればいいなあ。


4.25

여울 발로 논다

5.17 공부모임 엄마들

 

Posted by kisei